1세대 철 용접 조각가 故 오종욱 작품 포항 온다

아들 석진 씨 작품 47점과 아카이브 43점 포항시에 기증
포항시 기증식서 명예시민증 전달

 

국내 1세대 철 용접 조각가인 고(故) 오종욱 선생의 작품 기증식을 맞아 이강덕 포항시장(왼쪽)이 오종욱 선생의 자제인 오석진 씨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국내 1세대 철 용접 조각가인 고(故) 오종욱 선생의 작품 기증식을 맞아 이강덕 포항시장(왼쪽)이 오종욱 선생의 자제인 오석진 씨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대한민국 1세대 철 용접 조각가로 널리 알려진 고(故)오종욱 선생이 철강도시인 경북 포항시의 명예시민이 됐다.

포항시는 3일 '조각가 오종욱 작품 기증식'을 열고 오종욱 선생의 자제인 오석진 씨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오석진 씨가 부친의 열정과 노력이 담긴 작품 47점과 아카이브 43점을 기증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오석진 씨에게 감사패를 함께 전달하며 "한국 철 용접조각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부친(오종욱 작가)의 작품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한국 철 조각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겠다"고 했다.

철 용접 조각가인 고 오종욱 선생의 생전 작품활동 모습. 포항시 제공 철 용접 조각가인 고 오종욱 선생의 생전 작품활동 모습. 포항시 제공

한편, 오종욱 선생은 한국전쟁 이후 국내 미술대학을 통해 배출된 1세대 작가이다.

전후의 혼란했던 시대적 상황을 철 용접조각에 담아내며 주목받았으며, 특히 한국 철 용접조각의 전개와 발전에 있어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작품 활동 외에도 교육자로서 인천교육대학과 경북대학교에서 지역 미술 인재들을 양성하는 등 지역 미술계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

포항시는 이번에 기증받은 작품을 포항시립미술관의 스틸아트 컬렉션으로 확립할 계획이다.

오석진 씨는 "아버님(오종욱 선생)이 이산가족이셨기 때문에 자신의 작품이 흩어지는 것을 원하지 않으시리라 생각했다. 스틸아트뮤지엄을 지향하는 포항시립미술관이 아버님의 작품이 지닌 가치를 심도있게 연구하고, 중점적으로 조명해 줄 것을 믿었기 때문에 확신을 가지고 기증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기증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