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취수원 이전 '다변화'…'낙동강 뉴딜' 격상

권영진 시장 3일 담화로 취수원 관련 지자체 협력 중요성 강조
한국판 뉴딜 사업 포함되면 사업비 등 취수원 문제 속도
5일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낙동강 물 의제 오를지 주목

대구시민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물의 수질검사를 위해 원수를 채취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시민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물의 수질검사를 위해 원수를 채취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안전한 물 확보를 위한 대구 취수원 이전 논의가 '다변화'로 옮겨가는 가운데 '낙동강 뉴딜 사업'을 통해 새로운 해법을 찾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환경부의 취수원 다변화 방안 제시와 함께 낙동강 뉴딜 사업이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의제로 오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뉴딜 사업으로 추진될 경우 지방자치단체 간 협의와 사업비 확보 등을 통해 대구 취수원 문제 해결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안전한 취수원 확보를 위한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는 5일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방안 용역 중간보고회'를 앞두고, 권 시장은 ▷상호 이해와 배려 ▷과학적 검증 ▷합당한 보상 등 취수원 확보 3대 원칙을 통한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환경부와 대구시는 취수원 '이전'이 아닌 '다변화'에 초점을 맞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구미 해평취수원이나 안동 임하댐에서 물을 끌어오고, 대구 문산·매곡 취수장에 초고도 정수처리 시설을 도입해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한다는 것이다. 이 방안의 경우 7천억~1조 원가량의 막대한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영남권 5개 시도는 오는 5일 경남도청에서 열리는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에서 낙동강 물 문제를 의제로 올릴지 조율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열린 영남미래포럼에서 5개 시·도지사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한국판 뉴딜에 포함해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취수원 문제 등 낙동강 물관리를 뉴딜 사업으로 진행하면 큰 틀의 시·도간 협력으로 지방자치단체의 마찰을 최소화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등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정부의 주요 정책으로서 사업비 확보도 더 용이하고,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의미도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시도지사들이 큰 틀에서 낙동강 물관리의 뉴딜 사업화에 대해 공감을 나타내고 있다"며 "아울러 취수원 관련 지자체와의 갈등을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지역사회 의견을 수렴해 올해 말까지 취수원 확보 최종 방안을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