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박원순 성추행 피해 호소인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와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피해자'라는 표현 대신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썼다.

이에 대해 황 대변인은 "우리 내부에 공식적으로 (피해가) 접수되고 (조사가) 진행되는 시점에서 '피해자'라는 용어를 쓴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이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과하며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은 이 표현에 대해 "피해자를 불신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