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 측 "엄청난 위력 속 어떤 거부도 못해"

부서 변동 이후에도 개인적 연락 지속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리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전 비서 측 측 기자회견' 입장을 위해 취재진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리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전 비서 측 측 기자회견' 입장을 위해 취재진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 측이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시장으로 부터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박 시장의 전 비서는 지난 8일 성추행 경찰 고소 5일 만에 입장을 표명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