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오보?…카자흐스탄 정체불명 폐렴 사실 아냐"

한국시간 10일 오후 10시 16분 기준 홍콩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메인 화면 한국시간 10일 오후 10시 16분 기준 홍콩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메인 화면

10일 카자흐스탄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보다 치사율이 높은 정체불명 폐렴이 확산되고 있다는 중국 언론 보도가 국내 언론 보도를 통해서도 퍼졌다.

이에 카자흐스탄 보건당국이 "중국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홍콩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언론 보도와 카자흐스탄 보건부 보도문 등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유력하지만 진단 검사를 통해 아직 확진 판정을 받지 못한 폐렴 환자 통계를 중국 언론에서 정체불명 폐렴 환자 통계로 잘못 해석해 보도했다는 얘기다.

카자흐스탄 보건부는 "임상적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되지만 진단검사 상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폐렴을 별도 코드로 분류하기로 했다"고 당국 방침을 밝히면서 "카자흐스탄 역시 다른 나라들처럼 이 부류 폐렴 환자들을 별도로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들 환자 대부분이 향후 코로나19 환자로 분류될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SCMP는 앞서 카자흐스탄 주재 중국대사관이 자국민들에게 정체불명 폐렴 주의보를 내렸다고 전하기도 했다. 중국대사관은 올해 상반기 카자흐스탄에서 1천722명의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고, 특히 지난 6월 한달 동안 62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히면서 정체불명 폐렴 치사율이 코로나19 치사율보다 훨씬 높다고 했다.

이게 중국 언론 보도를 거쳐 국내 언론 보도로도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이어 홍콩 SCMP는 현재 홈페이지 메인에 카자흐스탄 정부의 반박 내용을 담은 기사를 올려놓은 상황이다.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일 기준으로 5만4천여 명이며, 이 가운데 264명이 사망했다.

한편, 중국대사관의 발표 내용이 그대로 언론 보도로 전해지면서, 10일 우리나라에서는 해외 유입 확진자 가운데 카자흐스탄에서 온 확진자들에 대한 관심이 커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카자흐스탄 감염 확진자가 다수 발견되고 있으나 폐렴으로까지 진행된 사례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