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25개 스포츠대회 연기·취소로 김천 지역경제 빈사상태

김천전국수영대회 특수기대 했던 상인들 대회 두번째 연기로 울상

지난해 열린 김천전구수영대회 모습. 김천시 제공 지난해 열린 김천전구수영대회 모습. 김천시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규모 수영대회가 또 다시 연기되자 김천지역 소상인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특수에 부풀었던 식당과 숙박업소 등은 손님 예약까지 취소됐다며 한숨을 내쉬고 있다.

김천시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김천실내수영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를 두 번째 연기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김천시에서 치를 예정이던 스포츠 대회 중 연기된 것이 14개, 취소된 대회가 11개다.

김천시는 코로나19가 다소 숙지기 시작한 지난 6월부터 전국종별테니스대회를 비롯해 전국중고핸드볼대회, 전국중고탁구대회 등 조심스럽게 각종 스포츠 대회를 추진해 왔다.

이들 스포츠대회 대부분이 무관중이거나 관중이 거의 없는 대회들이다 보니 지역경제에 끼치는 효과도 크지 않았다.

하지만 상인들은 김천전국수영대회에 큰 기대를 걸었다. 김천전국수영대회는 예년의 경우, 선수와 학부모, 관계자 등 약 5천 명이 김천을 방문했다. 당연히 대회 기간에는 시내 전역의 음식점이 북적였고 숙박업소들도 빈방을 찾기 힘들었다.

당초 지난 7월 예정이던 김천전국수영대회는 코로나19로 8월로 연기해 개최를 추진해 왔다. 대회 개최를 약 2주 앞둔 지난 4일과 5일 성남시에서 온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시민 2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이자 김천시는 다시 대회 연기를 결정했다.

올해도 특수를 기대했던 상인들은 대회가 두 차례나 연기되자 코로나19로 인한 위험 때문임을 알지만 영업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한다. 한 숙박업소 주인은 "손님 예약까지 받아놓았는데 대회가 취소되는 바람에 손실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억울해 했다.

또 다른 시민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하게 발생하는 수도권에서만 2천여 명 이상이 참가하는 수영대회를 취소한 것은 적절하다"며 "상인들이 힘든 건 이해하지만 시민들의 안전을 우선하는 김천시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각종 스포츠 대회가 미래 대한민국 스포츠를 이끌어갈 꿈나무 발굴과 김천 스포츠의 저변 확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전국에 김천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며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해서 속출하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발생하고 있는 데다 좁은 공간에서 선수들을 통제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판단에 따라 대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