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청년, '의성 살아보기' 성황리에 끝나

 

 

 

'도시 청년 의성에서 살아보기'에 참여한 청년들이 의성군 안계면 숙소 앞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도시 청년 의성에서 살아보기'에 참여한 청년들이 의성군 안계면 숙소 앞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이웃사촌청년시범마을' 활성화를 위해 도시 청년들을 초청해 실시한 '의성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끝났다.

의성군은 지난 5월 18일부터 6월 27일까지 6주간 전국 각지에서 온 도시 청년 15명 대상으로 의성 한 달 살아보기 프로그램인 '청춘구 행복동' 1기 사업이 도시 청년들로부터 적잖은 호응을 얻었다.

'의성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의성을 알기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청년들이 의성을 탐색하고, 지역 주민과의 만남 및 교류 등을 통해 의성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한 사업이다.

도시 청년들은 직접 기획하고 운영한 '청춘행복장터' 부스 판매 수익금을 안계지역아동센터에 기부해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도 했다.

도시 청년들은 각 5명씩 3개팀으로 구성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담다, 안계팀'은 안계의 탁 트인 풍경을 보고 도시에서의 지친 마음이 씻겨 내려가는 듯한 감정을 천연 수제 비누로 빚어냈다.

'낮', '노을', '밤'의 아름다운 안계평야를 표현한 3종의 비누는 그들이 풍경을 보며 느낀 감정을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제작 했고, 향후 안계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농산물을 주재료로 한 사업 확대 가능성을 타진했다.

'러브 하우스팀'은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집을 청소하고, 더 나아가 사람 책을 통해 그 분들의 추억을 만들어드렸다.

의성군 구천면에 위치한 모흥 3리에서 10가구의 노인들을 직접 찾아뵙고 집 청소를 해드렸으며, 함께 찍은 사진을 액자로 만들어 전달했다. 특히 올해 88세인 모흥3리 최고령 할머니의 이야기를 책으로 담아내 선물해 감동을 자아냈다.

'안·당·보(안계를 당신에게 보내요)팀'은 의성 안계에 숨겨진 아름다운 장소를 12장의 엽서 패키지로 담아냈다.

엽서 패키지는 청춘구 행복동의 구성원이 2인 1조로 직접 엽서 사진의 모델이 돼 각 장소에서 촬영한 엽서 10장, 청춘구 행복동에 대한 Q&A가 담긴 엽서 1장, 안계를 생각하며 쓴 시가 담긴 엽서 1장으로 구성돼 있다.

엽서 뒷면 하단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엽서 사진을 촬영한 안계의 각 장소를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안계의 숨겨진 장소를 사람들에게 알리고, 직접 찾아올 수 있도록 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의 매력을 느낀 도시 청년들의 열정과 도전을 응원하고, 앞으로 지역에서 새로운 일꾼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