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사건 늑장 대응…주낙영 경주시장 여론 뭇매

주낙영 경주시장 페이스북 캡쳐 주낙영 경주시장 페이스북 캡쳐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 주낙영 경주시장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고(故) 최숙현 선수의 명복을 빌며 진상규명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주 시장은 이 글을 통해 "폭행당사자인 팀닥터는 경주시와의 직접적인 계약관계는 없었으나 사후 추가조사 후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단은 경산시에 숙소를 두고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선수단 내부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면서 "현재 이 사건은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경주시에서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향후 이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팀 해체를 비롯한 강력한 조치 및 예방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도움을 요청할 때는 귀담아듣지 않더니 언론에 보도되니 고발조치하는 것 아니냐?' '꼭 피해자가 죽어야만 관심을 갖나?' '시장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형식적인 입장표명' 등 주 시장과 경주시에 대한 강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경주시청 자유게시판에도 경주시와 주 시장을 비난하는 글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3일 오후 5시 현재 시청 게시판엔 최 선수 사건과 관련해 150여 건의 글이 올라왔다. '경주시청은 선수가 죽음에 이르는 동안 대체 뭘 했나요?' '관리감독 제대로 안하는 시장과 관련공무원들 알아서 책상빼야 하는거 아닙니까?' '시장과 관련공무원은 머리 숙여 사과하라' 등 경주시와 시장을 질타하는 글이 대부분이었다. '경주시장은 허수아비인가' '일본에 마스크 보낼 때부터 싹수를 알아봤다' '두 번 다시 경주 안 간다' 등의 극단적 비난글도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