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전국체전, 내년으로 연기된다

3일 문체부·경북도·울산시 등 MOU 체결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등 전국체전 개최 5개 시·도 관계자들이 3일 전국체전 대회 순연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등 전국체전 개최 5개 시·도 관계자들이 3일 전국체전 대회 순연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올해 10월로 예정된 제101회 경북 구미 전국체전이 내년으로 연기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상북도 등 전국체전 개최 예정 5개 시도 관계자들은 3일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전국체전 개최 5개 시도 간 대회순연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전국체전 개최 예정 5개 시도는 경북(2020년), 울산(2021년), 전남(2022년), 경남(2023년), 부산(2024년)이다. 문체부와 5개 시도가 합의함에 따라 최종 결정은 대한체육회 이사회 의결과 방역당국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전국체전은 1920년 일제강점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시작으로 중일전쟁 기간과 6·25전쟁 첫 해를 제외하고 매년 열렸다. 대회 연기는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경북도는 이번 순연 결정으로 국민과 선수들의 안전을 코로나19로부터 지켜내고 1천500억원가량의 막대한 예산 손실을 막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북이 재도약 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했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달 10일 코로나19로 전국체전 정상 개최가 어렵다는 이유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순연을 건의했다. 같은 달 25일에는 차기 개최 도시인 울산을 찾아 송철호 시장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12일 개최도시 실무회의, 17일 교육·체육계 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5개 시도 간 합의를 끌어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순연은 울산 등 차기 개최도시의 통 큰 배려와 대승적 결단, 문체부의 신속한 결정 덕분이다"면서 "내년 전국체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 대화합과 치유, 위기극복, 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대회로 치르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