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3명 휴대전화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영장 집행

종편 채널A 로고. 매일신문DB 종편 채널A 로고. 매일신문DB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가 2일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 3명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채널A 소속 홍모 사회부장, 배모 기자(법조팀장), 이모 기자 등 3인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검찰은 이들의 휴대전화를 통해 검언유착 의혹 관련 현직 검사장으로 지칭한 인물과의 통화내용 언급 여부, 취재 계획 및 경과 보고 관련 내용 등을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휴대전화를 압수 당한 3명은 채널A 내부 보고라인(법조팀은 사회부 소속)에 있다.

이모 기자는 이미 휴대전화 2대를 채널A 자체 진상조사 과정에서 회사에 제출한 바 있다. 이를 검찰이 지난달 14일 채널A로부터 입수했는데, 이번에는 이모 기자의 또 다른 휴대전화를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