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어디 갈까 고민될 땐 '여기어때' 어때요?

경북도-모바일 플랫폼 업체 협약…경북관광 그랜드 세일 기획전
160개 액티비티 여행지서 사용 가능한 15% 할인 쿠폰 제공

경북도와 '여기어때'가 29일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여기어때'가 29일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관광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자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관광객 유치확대에 나선다.

경북도는 29일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국내 대표 종합숙박, 액티비티 예약플랫폼 '여기어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최문석 ㈜여기어때컴퍼니 대표와 협약식을 갖고, 여기어때는 플랫폼 안에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 기획전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기획전은 여기어때에 가맹점으로 등록된 경북의 1천291개의 숙박업소(호텔, 리조트, 펜션, 모텔, 게스트하우스 등)와 160개 액티비티 여행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15%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구매 조건과 최대 할인금액을 정하지 않아 실질적인 혜택은 더 클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어때는 할인이벤트, 경북도 추천 여행지에 대한 특별홍보와 함께 소상공인 숙박업소의 영업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컨설팅도 추진한다.

경북도는 또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하는 '클린&안심 경북'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체결 말미에는 힘찬 구호도 등장했다. 민경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이 '가봤나 경북'을 외치자, 최문석 여기어때 대표가 '가보자 경북'으로 화답하며 협약식을 마무리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대표 숙박·액티비티 플랫폼인 여기어때를 통해 경북이 가진 관광매력을 소개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