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 전국 최초 3無농업 실천 선포식 가져

제초제, 생장조정제, 착색제 없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을거리 생산

거창군은 군청 대회의 실에서 전국최초 3무농업 실천 선포식을 했다. 거창군 제공 거창군은 군청 대회의 실에서 전국최초 3무농업 실천 선포식을 했다. 거창군 제공


경남 거창군은 지난 28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3無농업 실천 선포식을 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구인모 군수, 이홍희 거창군의회의장, 최병철 농협군지부장, 농업 관련 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3無농업은 농업생태계 보전은 물론 소비자들의 건강까지 생각해 제초제, 생장조정제, 착색제를 사용하지 않는 건강한 먹을거리를 생산해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거창군은 올해 초 방침을 결정하고, 참여 희망 농가를 모집한 결과 438 농가 533ha를 신청을 받아 이날 선포식을 개최했다.

앞으로 올바른 사업추진을 위해 사업실천 점검단 운영, 재배농산물·토양 화학적 분석과 농약안정정보시스템 매출 내용 점검 등 실천 여부를 감시한다.

또, 제초제, 성장조정제, 착색제를 사용하지 않고 건강한 먹을거리를 생산한 농가에는 ㎡당 50원, 농가당 최고 50만 원까지 장려금을 지급한다.

특히 3無농업을 군을 대표하는 친환경 농산물로 브랜드화해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에 우선 공급하고, 거창푸드종합센터와 하나로 마트 로컬푸드 직매장에 판매함으로써 농가의 실질적인 소득향상과 건강 먹을거리 생산자로서의 자존심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제는 농업인 스스로 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건강한 먹을거리 생산으로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해야 하며, 3無농업을 우리군 특화 농업정책으로 발전시켜 농가소득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특강으로는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농업회의소 김훈규 사무국장이 '우리 농업의 공익적 가치"라는 주제로 자연 순환농업을 강조했다.

거창군 관계자는 "이번 3無농업은 전국 최초로 거창군에서 농촌의 환경을 살리고, 국민의 건강도 책임지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 결과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