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확진자 신상 정보 유출, 잡고보니 공무원

코로나19 대책회의서 나온 자료 사진 찍어 지인에게 전달
확진환자 동선 주의 차원에서 지인에게 정보 건네

포항남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포항남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지난 2월 경북 포항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신상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범인이 포항시청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남부경찰서는 25일 시민의 개인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 누설)로 포항시청 공무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21일 포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B씨의 실명과 주소, 동선 등이 적힌 '확진환자 발생 보고서'를 사진으로 찍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확진환자 동선을 주의하라는 의미로 지인에게 정보를 전달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유출된 B씨의 신상 정보는 코로나19 불안감을 타고 포항시 안팎으로 무차별 확산했으며, B씨는 신변에 불안을 느끼는 등 피해를 입었다.

경찰은 A씨 외에도 다른 경로로 B씨의 신상 정보를 유출한 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의 정보를 다루는 기관에선 보안을 엄격하게 지켜야 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포항시청사 전경 포항시청사 전경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