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해외 유입 차단 강화 나선 병원

7일 대구가톨릭대학교 병원에서 직원들이 비접촉식 체온계로 출입자들의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8천명을 넘어선 뒤로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검역 과정을 포함해 해외 유입 사례가 증가 추세인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검역 과정에서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