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46명 추가…대구 71명·검역 24명

27일 오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7일 오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동안 146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전 0시 대비 146명 증가해, 총 9천478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144명이다. 전날 0시 집계보다 5명 늘어났다.

이날 코로나19 완치자 수가 격리 환자 수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격리해제된 환자는 4천811명이고, 격리 중인 환자 수는 4천523명이다.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68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146명 중 73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71명, 경북 2명이다.

이밖에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21명, 서울 18명, 인천 5명, 충남 2명, 부산 1명, 강원 1명, 제주 1명 등이다.

검역에서 확진된 사례는 24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