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16명 모두 기저질환…노인·만성환자 치료 집중을"

정신질환·만성신질환·만성간질환·암 등 확인

29일 오전 기준 사망자 명단.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9일 오전 기준 사망자 명단.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왼쪽)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왼쪽)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16명이 모두 지병(기저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사망자 모두 정신질환, 만성신질환(만성콩팥병), 만성간질환, 암 등 기저질환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청도 대남병원 관련 사례 7명으로 장기간 정신병동에 입원해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였던 게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원인은 중앙임상위원회와의 심층 검토를 거쳐 확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망자 16명 중 남성은 10명(62.5%), 여성은 6명(37.5%)이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3명(18.6%), 60대가 6명(37.5%), 50대 5명(31.3%) 순이었다.

권 본부장은 "사망자와 관련해서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사망원인과 관련해서는 중앙임상위원회와의 심층 검토를 거쳐서 확정을 해 나갈 계획으로 있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현재까지 나타난 조사결과에 따라서 각 지자체 그리고 의료기관들에서는 현재 그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지 아닌지 여부와 관계 없이 지역 내의 검사역량 등을 고려해 조기 발견이나 조기 치료가 필요한 65세 이상의 어르신분들, 그리고 암·심폐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을 위주로 해서 검사와 치료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