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3차 귀국자 모두 음성... 27일 국방어학원 148명 퇴소

환송식 간단히... 시설 폐기물 및 소독 절차 거쳐 다음주부터 정상가동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 우한 3차 귀국 교민 등이 탑승한 버스가 27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 우한 3차 귀국 교민 등이 탑승한 버스가 27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우한 3차 귀국자들이 27일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했다.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국방어학원에서 지난 12일 입소한 우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등 3차 귀국자, 손녀를 돌보기 위해 자진 입소한 내국인 할머니 등 148명이 귀가했다. 이들은 격리 2주(입소일, 퇴소일 제외)만에 집으로 돌아갔다.

이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국방어학원 생활관 앞에서 간단한 환송 행사를 가진 뒤 45인승 버스 9대를 이용해 4개권역으로 이동했다.이후 주요 버스터미널이나 기차역에 내려 각자 귀가한다. 이들은 퇴소 전 각자 거주지 보건소 이용방법과 행동요령 등의 교육도 받았다.

이천시민들은 국방어학원 앞에서 '코로나19 우리 모두 함께 이겨내자' 등의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퇴소자들을 응원하기도 했다.

이천시 관계자는 "이천지역에도 확진자 4명이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환송 행사는 간소하게 치러졌다"고 말했다.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 우한 3차 귀국 교민 등이 탑승한 버스가 27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중국 우한 3차 귀국 교민 등이 탑승한 버스가 27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어학원에서 우한 3차 귀국자들을 관리하던 의료진 등 정부합동지원단 40명도 시설 정리작업을 마무리 한 뒤 28일 퇴소한다.

국방어학원 내외부는 철저히 소독하고 시설 내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소각 처리한 뒤 다음주 부터 정상 업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5∼16일에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중국 우한 교민 1·2차 귀국자와 자녀를 돌보기 위해 자진 입소한 아버지 등 700명이 2주간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