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번째 사망자 신천지 관련 74세 남성…입원 대기하다 호흡 곤란 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27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7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13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대구시는 27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 대기 중이던 74세 남성이 이날 오전 사망했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사망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전수 조사 대상으로 확인돼 23일 코로나 신속검사 진단을 의뢰해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입원 대기하면서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상태였다.

사망자는 22일 저녁부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23~26일 하루 2회씩 모니터링했으니 발열 외 다른 증상은 호소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나 영남대의료원으로 이송되던 중 심정지가 발생해 오전 9시 숨졌다. 사망자는 과거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는 환자는 4명으로, 계명대 동산병원(달서구 소재) 2명, 경북대병원 2명이다. 인공호흡기 치료 중인 환자는 경북대 1명, 계명대 동산병원 2명으로 그 중 1명은 체외막산소공급 치료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