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청정지역 영양에서 첫 확진자 발생

영양군청 영양군청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지키기 위해 고강도 방역에 나서온 영양지역도 뚫렸다.

영양군에 따르면 27일 "영양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신천지 교인인 20세 남자인 A씨가 코로나 검사 결과 26일 저녁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영양군은 확진자 A씨의 부모가 근무하고 있는 영양군청 모 과에 대해 폐쇄 결정을 했으며, 해당과 직윈들 전원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행히 A씨는 이미 대구에서 의심 환자로 분류돼 바로 영양읍에 있는 집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가 지역 내 이동 경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영양군은 공공기관 및 다중이용시설과 방역차량 진입 불가지역을 대상으로 일제 방역에 돌입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인근 지역으로 시내버스 운행 중단하는 등 고강도 방역에 나서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