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에도…"나도 고소해" 잇단 반발

참여연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지 악법 활용은 부적절"
진중권 "뒤끝 보니 반성 안해…작전상 후퇴일 뿐"
권경애 "민주당 빼고 찍으라고 고사 지낸다…나도 고소해봐"
보수 야권 "文주주의" "더부룩민주당"비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월 29일자 경향신문에 기고한 글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월 29일자 경향신문에 기고한 글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이를 게재한 경향신문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했지만 후폭풍이 거세다.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라는 진보 진영 내부 지적이 고발 사실이 알려진 전날부터 계속해서 나오고 있어서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내고 "허위사실을 쓴 기사도 아니고, 자당을 비판한 칼럼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당 대표 명의로 기고자와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한 것은 과잉대응"이라고 비판했다. 또 "칼럼 주요 내용은 집권당인 민주당과 집권세력의 행태를 비판한 것으로서 결코 공직선거법으로 규율할 영역이 아니다"며 "당 차원에서 반박 논평을 내거나 반대 의견의 칼럼을 기고하면 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민주당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민주당은 고소를 취소하면서도 뒤끝을 남기는 걸 보니 반성할 생각이 전혀 없어 보인다"며 "고발 취소는 작전상 후퇴일 뿐 자신들이 잘못했다고 생각한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하면서 "임미리 교수는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설명했는데 이 부분을 꼬집은 것.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SNS에서 "나도 고발하지. 나는 왜 뺐는지 모르겠네"라고 적었다. 이어 "낙선운동으로 재미 봤던 분들이 권력을 쥐더니 시민의 입을 틀어막으려 한다"며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것이다. 민주당은 절대 찍지 맙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도 임 교수와 같이 고발당하겠다. 리버럴(liberal·진보적인) 정권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님, 이게 뭡니까?"라고 꼬집었다.

또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는 'NO 더불어민주당, Boycott Fascist, 믿지 않습니다, 뽑지 않습니다'는 내용의 이미지와 함께 "임미리 선생님과 경향신문을 고소했다고? 민주당만 빼고 찍어 달라고 아예 고사를 지내신다"고 지적한 뒤, "우리가 임미리다. 이 말의 용법은 이런 것이다. 어디 나도 고소해봐라"는 비판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