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통합신공항 경제효과 기대 크다"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

국방부가 통합신공항을 의성군 비안·군위군 소보 공동후보지에 추진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의성지역 경제가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의성군은 특히 민간공항 이전에 따른 물류와 교통, 관광 등 여러 측면에서 경제적 시너지 효과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신공항이 지역 거점공항 역할을 하게 되면 인적, 물적 교류의 관문 역할을 수행해 유동인구 증가뿐 아니라 공항철도 등 다양한 사회기반시설 등 2~3차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게다가 대구시와 경북도청 신도청 생활권을 동시에 아우르는 한편 구미산업단지의 물류 수요를 함께 충족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또 군인 가족과 장병 등 인구 유입에 따른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 외에도 의성에서 생산되는 농·특산품을 군 급식용으로 공급할 수 있다. 장병들의 외출과 외박, 면회 때 주변 식당과 숙박업소 이용 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빼놓을 수 없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29일 "국방부 의견을 존중한다"며 "그동안 노력해주신 공항 유치위원회와 투표에 적극 참여한 주민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 "공항 유치까지 적지 않은 진통을 겪었으나 대구·경북과 의성·군위 상생발전을 위한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의성군 비안·군위군 소보 공동후보지는 낮은 구릉지여서 사업비가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보다 4천억원 적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