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행 중 벌어진 끔찍한 사고…60대 여성, 흉기에 얼굴 찔려

태국 여행 중이던 한국인 여성이 다른 외국인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찔려 중상을 입는 일이 벌어졌다. 자료사진 매일신문DB 태국 여행 중이던 한국인 여성이 다른 외국인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찔려 중상을 입는 일이 벌어졌다. 자료사진 매일신문DB

태국 여행 중이던 한국인 여성이 다른 외국인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찔려 중상을 입는 일이 벌어졌다.

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60대 한국인 여성인 A 씨는 지난 5일 오전 9시 50분(현지시간) 태국 방콕 시내 한 호텔 앞에서 외국인 여성 B 씨가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찔려 중상을 입었다.

A 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수술을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사건 발생 3시간 만에 현장에서 200m가량 떨어진 식당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돼다.

30대인 B 씨는 태국 현지에 불법체류 중인 제3국 국적으로 A 씨와 일면식이 없으며 정신장애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