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초조대장경 봉안' 팔공산 부인사 '국가사적' 추진

동구청, 초조대장경 및 석조 수로 유적조사 위한 특별교부세 15억원 신청키로
정태옥, 정종섭 의원 22일 현장 방문 "국비 활용한 적극적 발굴조사 필요”

고려 초조대장경이 판각돼 보관됐다는 기록이 있는 대구 동구 신무동 팔공산 부인사 터 조감도. 대구 동구청·세종문화재연구원 제공 고려 초조대장경이 판각돼 보관됐다는 기록이 있는 대구 동구 신무동 팔공산 부인사 터 조감도. 대구 동구청·세종문화재연구원 제공

고려 최초의 대장경 초조대장경(初彫大藏經)이 보관됐던 대구 팔공산 부인사(符仁寺)를 '국가사적'으로 지정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초조대장경은 해인사 팔만대장경보다 2세기나 빠른 11세기 초에 제작됐다.

대구 동구청은 신무동 부인사 옛터에 있는 석조 수로 및 유적 발굴조사를 위해 특별교부세 15억원을 행정안전부에 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를 통해 "초조대장경이 부인사에서 판각됐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부인사를 국가사적으로 지정하겠다는 게 동구청의 설명이다.

대구시 기념물 3호로 등록된 부인사는 1989년 이후 현재까지 시·구비를 활용해 7차에 걸친 발굴 조사가 이뤄졌지만, 기록과 달리 대장경 판각의 직접적 증거가 되는 유적은 나온 적이 없다. 과거 사찰 터로 추정되는 지역의 70% 이상이 현재 사유지인 탓에 지방비를 이용한 조사에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는 초조대장경 판본을 보관했던 경판고(經板庫) 위치로 추정되는 장소를 비롯, 조사가 가능한 일부 지역에 발굴이 이뤄진 상태다. 인쇄할 때 쓰인 종이를 만드는 장소로 추정되는 석재 수조와 수로 등이 발견됐다.

정태옥, 정종섭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22일 대구 팔공산 부인사 터를 찾아 세종문화재연구원 관계자로부터 유적과 발굴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세종문화재연구원 제공 정태옥, 정종섭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22일 대구 팔공산 부인사 터를 찾아 세종문화재연구원 관계자로부터 유적과 발굴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세종문화재연구원 제공

이와 관련, 22일 부인사를 찾은 정태옥, 정종섭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은 "국비를 활용한 적극적 발굴조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정태옥 의원은 "당초 경판고로 추정되는 장소를 부분 사적지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했으나, 현재 발굴된 유적을 토대로 추가 발굴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터 자체가 국가사적으로 지정될 수 있다. 기록상 이곳이 부인사 옛터라는 사실은 확실해 지자체를 넘어 국가 차원의 더 많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종섭 의원도 "석재 수조와 수로가 전체적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유적 표면에 남아있는 문자를 문화재청에서 본격적으로 조사한다면 새로운 사실이 더 발견될 수 있다. 관련 사업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7세기 초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는 부인사는 고려 시기 팔공산의 대규모 사찰로 1013년부터 1099년까지 초조대장경 판각이 이뤄졌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그러나 1232년 몽고제국의 2차 침입 때 대장경이 불타자 고려는 1237년 재조대장경(再雕大藏經)을 판각했고, 합천 해인사에 봉안해 '팔만대장경'으로 불리고 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