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뿌리 상생 과제 대구경북공무원교육원, 물 건너 가나?

지난해 8월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추진 의지 밝혀
1년 넘도록 교육 프로그램 통합 운영 외 성과 없어

지난해 8월 열린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총회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해 8월 열린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총회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경북의 한뿌리 상생을 강화하기 위해 민선 7기 들어 새롭게 추진했던 시·도의 공무원교육원 통합이 물 건너 간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추진 의지를 밝힌 이후 1년이 넘도록 기존에도 해왔던 교육 프로그램 통합 운영 외에 별다른 성과가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8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도청에서 열린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총회에서 가칭 '대구경북공무원교육원'을 설립해 시도가 따로 운영 중인 공무원교육 조직을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실무자들은 구체적인 설립 장소와 방식 등을 놓고 몇 차례 회의를 이어가며 협의를 해왔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교육원 통합은 답보 상태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각자의 행정에 더 집중하는 모양새다.

우선 경북도는 대구 북구 학정동에 있는 경상북도공무원교육원을 경북도청 신도시로 이전하려던 기존 계획을 교육원 통합과 무관하게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경상북도공무원교육원을 '경상북도인재개발원'으로 명칭을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반영한 조례안도 입법예고한 상태다.

대구시 역시 행정력을 시청 이전에 집중하면서 공무원교육원 통합은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 특히 시청을 중구에서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 때문에 중구청에 세 들어 있는 대구시공무원교육원 이전을 섣불리 공식화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구시가 시청을 이전하며 신규 행정타운을 만들 때 공무원교육원이 어떤 형태로 포함될지 기약하기도 어렵다.

결국 지난해 8월 시장과 도지사가 교육원 통합을 공식화한 이후 별다른 성과 없이 세월만 보낸 셈이며, 언제 뜻을 이룰 지 기약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두 단체장의 의지와 무관하게 공무원들의 미적지근한 움직임이 추진 동력을 잃게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구시와 경북도 공무원 입장에서 통합교육원이 한 곳으로 압축돼 상대 지역에 들어설 경우 어느 한쪽은 장거리 이동의 불편을 감수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누구도 적극 나서지 않는 상생 과제가 공무원교육원 통합이라는 얘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