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처, 청소년 상대 즉각 단속"

정부, '액상형 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전문가도 경고 "담배 속 복합물질이 폐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개연성 충분"

23일 동대구역 광장 흡연장에서 한 시민이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다. 이날 정부는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 손상 및 사망 사례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3일 동대구역 광장 흡연장에서 한 시민이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다. 이날 정부는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 손상 및 사망 사례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정부가 지난달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제'를 권고한 데 이어 '사용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나섰다. 특히 아동·청소년과 임산부,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 비흡연자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절대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이날 발표에 따라 대구시도 판매처와 청소년들을 상대로 즉각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전관리 대책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

이번 사용중단 권고는 지난달 20일 액상전자담배로 인한 폐손상을 입은 것으로 의심되는 30대 환자가 발생하자 복지부가 사용 자제를 권고한 것에 대한 추가 조치다. 다행히 의심환자는 바이러스 및 세균 감염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고 현재는 퇴원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 못지않게 위험하다고 경고한다. 실제 미국에서는 15일(현지시각) 기준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관련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천479건, 사망사례가 33건 발생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관호 영남대병원 권역호흡기전문질환센터장은 "니코틴과 대마 중의 환각을 일으키는 주성분인 'THC'가 함께 포함된 액상형 전자담배를 3개월 이상 사용했을 때 심각한 폐 손상이 일어난다는 미국 대학의 연구보고가 많다"면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성분 중 어떤 물질이 직접적인 폐 손상을 주는지는 연구되어야 하겠지만, 담배 속 복합물질이 폐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개연성은 충분하다"고 진단했다.

이날 복지부 발표에 따라 대구시도 '청소년 전자담배 판매 금지' 단속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지난해 대구의 청소년 흡연율은 6.8%로, 2017년 5.9%보다 0.9%포인트 늘었다.

대구시 관계자는 "전자담배 등 일반 담배의 대용품이 나오다 보니 청소년 흡연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부지침이 내려오는 즉시 적극적으로 전자담배에 사용중단 권고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