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삼릉계 삼층석탑, 원래 위치 '남산'으로 돌아가나

일제강점기 반출돼 국립경주박물관에 야외전시…경주국립공원사무소, 원위치 이동 추진 눈길

국립경주박물관 야외에 전시된 경주 남산 삼릉계 삼층석탑의 모습.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국립경주박물관 야외에 전시된 경주 남산 삼릉계 삼층석탑의 모습.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일제강점기 때 경북 경주 남산에서 반출돼 국립경주박물관 야외에 전시 중인 삼릉계 삼층석탑이 원래 위치로 돌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통일신라 하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석탑은 1930년대에 옮겨져 조선총독부 박물관에 귀속됐다가 1948년 정부 수립 후 국립경주박물관에 인계됐다.

경주박물관 야외에 전시된 덕에 박물관 관람객은 쉽게 볼 수 있었지만, 그간 남산 어디에서 반출됐는지 정확한 위치는 오리무중이었다.

그러던 중 2007년 경주 남산 삼릉계 석조여래좌상(보물 제666호) 보수정비 과정에서 석탑의 부서진 부재 2점이 발견돼 극적으로 원위치를 알게 됐다.

남산에서 반출된 문화재 가운데 원래 위치가 정확하게 특정된 사례는 매우 드물다는 게 학계의 설명이다.

경북 경주 남산 삼릉계 삼층석탑이 원래 있었던 장소의 모습.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경북 경주 남산 삼릉계 삼층석탑이 원래 있었던 장소의 모습.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이와 관련, 경주 남산을 관리하고 있는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이 석탑의 원래 위치에 복제한 석탑을 세우겠다는 사업을 구상해 올해 문화재청 승인을 요청했다.

'경주 남산 삼릉계 석조여래좌상 보수정비 과정에서 석탑의 원위치를 확인한 만큼 문화유산의 완전성 제고가 필요하다'는 게 사무소의 승인 요청 이유다.

그런데 이달 초 열린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 심사에서 복제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사업타당성이 부족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복제품을 설치하기보다, 오히려 유물 소장자인 국립경주박물관과 협의해 원유물을 해당 위치에 설치하는 게 타당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이에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원유물 설치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볼 작정이다.

경주사무소 관계자는 "해당 석탑의 경우 크기가 작고 안정성이 떨어져 원유물의 현장 배치 시 훼손 우려가 커 복제품 설치를 추진했었다"면서 "원유물 설치 의견이 나온 만큼 전문가 자문, 박물관과 협의 등을 통해 가능한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아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