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재단, 이사장·사무총장 업무 경계 두고 또 '구설'

경북도의회 "비상근 이사장이 총괄이냐, 사무총장이 총괄하냐" 따져 물어

하늘에서 본 독도. 경북도 제공 하늘에서 본 독도. 경북도 제공

독도재단이 조직 구성에 대한 끊이지 않는 구설수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독도재단은 한일 간 독도 갈등이 심하던 2009년 경상북도가 독도 관할 지방자치단체로 각종 독도수호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설립한 기관이다. 하지만 지난해 여름 경영실적 평가에서 '부진기관'이라는 오명을 썼고 당시 대표이사는 특혜성 채용 등 논란 끝에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중도 사퇴했다.

이에 경북도는 올해 1월 재단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 이사장 아래 있던 3급 상당의 대표이사를 없애고 4급 상당의 사무총장 자리를 신설했다. 경북도 담당 부서(4급 상당)와 급을 맞추겠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조직 체계에 대한 뒷말이 그치지 않고 있다. 대표이사 공백기에 비상근 이사장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등 사실상 조직을 총괄해 왔는데 이를 대신할 사무총장 선임 이후에도 업무의 경계가 모호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열린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에서는 이사장 대신 출석한 사무총장에게 도의원들이 조직 총괄을 이사장이 하는지, 사무총장이 하는지 따지는 일까지 벌어졌다.

일부 도의원은 "이사장은 그냥 명예직으로 있든, 사무총장에게 모든 것을 일임하고 업무를 보든, 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가볍게 여길 그런 사안이 아니다"고 질타했다.

일각에서는 재단 무용론까지 터져나왔다. 또 다른 도의원은 "재단이 지속해서 갈등을 유발하면 재단 존재의 필요성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독도재단 관계자는 "도의회가 지적한 내용을 이달 초 이사회에서 논의했고 대체로 문제점을 공감했다"며 "경북도 담당 부서와 협의해 조직 체계 개선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