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건학 60주년 기념식 및 뉴비전 선포식 개최

대구한의대 건학 60주년 뉴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행사 시작을 알리고 있다. 대구한의대 제공 대구한의대 건학 60주년 뉴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행사 시작을 알리고 있다. 대구한의대 제공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2일 교내 기린체육관에서 교직원, 학생, 동문, 학부모, 국내외 내빈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건학 60주년 기념식 및 뉴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은 변창훈 총장의 기념식사, 기우항 이사장 격려사,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과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이재수 총동창회장의 축사, 건학 60년사 봉정, 연혁보고, 교직원 표창, 장학증서 수여,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교육부 주요 재정지원사업 8관왕의 위업을 달성하는데 기여한 대학 구성원들의 공로를 치하하고자 DHU 기린상 9명, 이사장 공로상 1명, 총장 공로상 13명, 모범상 30명, 봉사상 10명, 학생 모범상 2명 등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대구한의대는 특히 건학이념 구현과 교육목표 실천에 노력하고 대학 발전에 적극 협조하고 기여해온 공이 큰 조무상한의원 조무상 원장과 ㈜태왕 노기원 대표이사에게 특별공로상을 수여했다.

뉴비전 선포식에서는 국가 및 지역사회 발전은 물론 대구한의대를 빛낸 19명의 동문을 선정해 자랑스러운 대한인을 시상했다. 변창훈 총장은 대학 교직원 30여 명으로 구성된 하니하모니합창단의 축하공연에서 직접 지휘자로 나서기도 했다.

변 총장은 "건학 60주년을 맞이하는 오늘의 대구한의대가 있기까지 많은 노고를 해준 대학 구성원들과 국내외 내빈들께 감사를 전한다. 대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끊임없는 혁신과 제도 개혁을 통해 국민보건 향상과 인류복지 향상에 기여하는 전문인을 양성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리드하는 대학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기념식 이후에는 건학 60주년을 맞이해 설립한 대학 역사관 개관식이 이어졌다. 또한 대학 내 한학촌을 대구한의대학교 설립인이자 총장으로 재직했던 향산 변정환 박사의 호를 따서 향산 한학촌으로 명명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