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죽은 밍크고래…3천800만원에 거래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3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앞바다에서 조업하던 정치망 어선 선장이 죽은 채 그물에 걸려 있는 밍크고래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고래 길이는 5.2m, 둘레는 2.5m다.

해경은 작살이나 창 등을 사용해 잡은 흔적이 없어 고래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밍크고래는 포항수협에서 3천867만원에 위판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