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앞 바다서 규모 3.8 지진 발생. 한울원전 안전은?

올 들어 동해안 3.0 이상 지진만 4차례
지진 위협에도 원전 추가 건립 반대 vs 찬성 팽팽

울진군 후포면 후포버스터미널 앞. 4월 22일 오전 5시 45분쯤 울진 앞바다에서 발생한 3.8 규모의 지진으로 인해 상당한 떨림이 관측되고 있다. 울진군 제공

22일 오전 5시 45분쯤 울진군 동남동 방향 38km 해상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관측된 계기 진도는 'Ⅲ(3)'이다. 기상청 규정에 따르면 진도 Ⅲ은 건물 위층이나 멈춰 있는 차에서 약한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다.

다행히 지진 이후 울진군이나 소방당국에 접수된 별다른 피해 상황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지진으로 올 들어 동해안 지역에서만 규모 3.0 이상의 지진이 모두 3차례 발생했다.

지난 19일 강원 동해 앞바다에서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지 나흘만이다. 지난 2월 10일 포항 앞바다에서는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지진은 2000년 들어 울진에서 관측된 지진 규모 중 역대 3번째 규모다. 지난 2004년 5월 29일 울진군 동남동쪽 74km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이 규모 5.2로 가장 컸으며, 2017년 11월 15일 포항 지진 때에도 규모 4.0이 울진에서 관측됐다.

이날 지진으로 경북 지역민들이 느낀 불안감은 남달랐다. 2016년 경주지진(규모 5.8), 2017년 포항지진(규모 5.4)으로 엄청난 정신적·물질적 피해를 입었던 터라 지진에 대한 트라우마가 극심하기 때문이다.

이날 울진지진으로 포항에서 관측된 지진 규모는 1.0으로 진동이 느껴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아침 이른시간에 날아든 긴급재난문자만으로도 시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

포항시 북구 양덕동의 지은희(42) 씨는 "흔들림은 못 느꼈지만 재난문자를 받고 급히 아이들과 간단한 짐을 챙겨 아파트 단지 밖으로 뛰쳐나왔다"며 "혹시 지난 지진의 재앙이 재현될까봐 이후에도 불안감을 떨치지 못했다"고 했다.

우려했던 원전은 이날 지진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진앙지와 한울원자력본부와의 거리는 50km 정도다.

이날 한울원전 지진계측기에 각각 0.0013g(한울 1발전소), 0.0016g(한울 2발전소), 0.0019g(한울 3발전소)이 기록돼 경보가 울리지 않았다. 한수원 경보치 기준은 0.01g(진도 규모 약 4.0)이다.

국내 원자력발전소 기준에 따라 한울원전 6기는 규모 6.5, 신한울원전 2기는 규모 7.0을 견딜 수 있도록 내진설계돼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