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추태 외유'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 요구...성난 민심

예천군의원 전원사퇴추진위원회 및 예천군 주민들이 11일 오전 예천군의회 앞에서 해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과 '추태 외유' 군의원을 뽑은 실수를 인정하며 국민에게 사죄하는 108배를 하고 있다.

예천군 주민들이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 및 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예천군 주민들이 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상해혐의로 입건된 박종철 예천군의원이 11일 예천경찰서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이 11일 '추태 외유'에 항의하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예천군농민회로부터 '의원 전원 사퇴 요구서'를 전달받은 후 취재진들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