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정부합동수사본부가 연호지구 수사해야"

대구경실련 성명 내고 촉구
공공개발지구 중 연호지구만 투기 정황 포착…발본색원해야

1일 오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대구경찰청 수사관들이 수성구 연호지구 투기 의혹 관련 자료를 차량으로 운반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일 오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대구경찰청 수사관들이 수성구 연호지구 투기 의혹 관련 자료를 차량으로 운반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대구경실련)은 8일 성명을 내고 대구 연호공공주택지구 투기 의혹을 해소하려면 정부합동수사본부가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경실련은 "대구시의 1차 투기 의혹 전수조사 발표에 따르면 지역 내 공공개발지구 12곳 중 대구시와 구·군 소속 공직자의 투기 정황이 드러난 곳은 연호지구가 유일하다"며 "현재 투기 의혹이 모두 연호지구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지역에서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연호지구 뿐만 아니라 이 지역과 인접한 곳에서도 투기가 자행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하지만 이는 대구시의 조사가 아닌 정부합동수사본부 등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차명이나 익명으로 투기가 이뤄졌을 경우 수사를 거쳐 추적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구시는 공직자와 공직 관련자들의 투기 의혹을 조사하면서 개발 정보 접근이 쉬운 시의회와 구·군의회 의원에 대한 전수조사는 시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연호지구 투기의혹을 해소하고 공직자·정치인의 신뢰 회복을 위해 정부합동수사본부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이와 동시에 지방의회 스스로도 전수조사를 결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