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조4천억 규모 '경북형 3+1 뉴딜' 주목

경북도 ‘한국판 뉴딜 경청·공감 대구경북 대토론회’ 열어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 주관 도청서 8~9일 이틀간 개최
수소연료·가속기·이차전지 등 10대 역점과제 성공에 공들여

경북도청청사 경북도청청사

'한국판 뉴딜 경청·공감 대구경북 대토론회'가 8일과 9일 이틀 간 경북도청에서 열리고 있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토론회는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인 길을 모색한다.

첫날 제1세션에서는 '한국판 뉴딜과 새마을 운동', 제2세션에서는 '한국판 뉴딜과 수소경제'를 고민한다. 2일차에 진행되는 제3세션은 '한국판 뉴딜과 지역경제'를 논한 후 제4세션에서 '사회적 대화'를 마지막으로 대토론회를 마친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 경북도가 정부 한국판 뉴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경북형 뉴딜(3+1)' 종합대책이 주목받을 전망이다. 경북형 뉴딜(3+1) 종합계획은 지난 7월 정부 한국판 뉴딜계획 발표 후 경북이 선제적으로 대응해 마련한 종합 플랜이다.

플랜은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안전망 강화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더해 총 164개 과제, 12조4천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메가 프로젝트로 짜여졌다.

경북도는 이 중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 ▷안전신뢰기반 고성능 이차전지 기술개발사업 ▷5G 기반 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 ▷가속기 데이터 활용 개방형 인프라 조성 ▷신재생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등 '10대 역점 추진과제' 선정하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또 ▷스마트 산단 조성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스마트 팜 벨트 조성 등 '경북형 스마트(G-Smart) 프로젝트'도 역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다.

건설 비용만 10조원이 투입되는 통합신공항은 첨단 디지털·그린 기술이 융합되고 지역 고용에도 엄청난 파급이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국가와 지역 경제를 일으킬 대한민국 뉴딜 대표사업으로 만들어 간다는 것.

이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사업'도 경북이 역점을 기울이고 있는 핵심사업이다.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28만240㎡ 규모로 2023∼2027년 총사업비 1천62억원(국비 635억원, 지방비 236억원, 민자 191억원)을 투입해 그린뉴딜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이밖에 포항 가속기 연구소 및 블루밸리 산업단지 일대에 8천31㎡ 규모로 진행하는 '고성능 차세대 이차전지 상용화 기술개발사업'도 다음 달 중 제2차 예비타당성 기술성 평가 신청을 계획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업은 2022∼2028년 총사업비 3천850억원(국비 2천570억원, 지방비 408억원, 민자 872억원)이 투입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지난해 정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직후 전담 TF를 구성하고 '경북형 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과 지역 현장의 노력을 통해 한국판 뉴딜 대표 모델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