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현주엽 학폭논란에 입열었다…"본적도 들은적도 없어"

서장훈, 현주엽. 각 소속사 제공 서장훈, 현주엽. 각 소속사 제공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현주엽 학폭 논란'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서장훈은 16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현주엽의 학폭 행위에 대해 "내가 직접 보지 못했고, 들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에서 서장훈을 언급한 최초 폭로자의 동기 A씨에 대해 "내가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농구부도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갑자기 왜 나를 들먹이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휘문중·고교에서 현주엽의 1년 선배였던 서장훈은 "지금까지 나온 내용을 보자면 피해를 당했다고 하는 폭로자는 현주엽의 2년 후배이고 현주엽이 고교 3년 때 그런 일을 했다고 나온다"라며 "내가 졸업한 뒤의 일을 직접 볼 수는 없기에 목격하지도 않은 일에 대해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다"라고 말했다.

또 "현주엽이 중학생 때 나는 고교생이었고, 고교 선배들이 보는 앞에서 중등부가 그런 행동을 할 수가 없다"며 "그 시절엔 운동부의 질서가 엄격했다"라고 자신이 현주엽의 학폭 여부를 알수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장훈은 학창시절 현주엽에 대해 "너무 오래 전 일이라 명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장난기 많은 후배였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겨 나 역시 무척 당혹스럽고 현주엽이 그렇게까지 했을 것이라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주엽이 선수 출신 어머니와 사업가 아버지를 둔 덕분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현주엽은 굳이 배경이 아니더라도 농구를 잘 하는 선수로 성장하는 때였다"라며 "그 때는 부모가 자식을 선생님께 전적으로 맡겨두고 감히 간섭을 하지 못했던 분위기였다"고 했다.

앞서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대 최고의 농구선수 H씨의 학폭진실'이라는 제목으로 현주엽의 학폭 논란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이는 자신을 현주엽과 같은 학교에서 운동했던 2년 후배라고 소개하며 현주엽이 학폭을 했다고 주장했다.

현주엽은 학폭 의혹 논란과 관련해 같은 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주장을 맡았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일이 있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당시의 일 후배들에게 매우 미안하고 죄송한 생각이 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로 없었다"며 "더는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기관에 의뢰해 진실을 규명하려 한다"고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