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먹고 싱크대에 버렸다" 버젓이 인증샷…배달앱 별점 테러 논란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 온라인 커뮤니티

한 배달앱 이용자가 음식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며 음식물을 싱크대 개수대에 버린 인증샷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한 커뮤니티에는 '최근 배달의 민족 X쓰레기 리뷰.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배달앱 상에서 리뷰와 그에 대한 식당 사장의 답변을 캡처한 사진이 함께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제 간장찜닭 시켜먹고 리뷰 쓰기 전에 리뷰 보다가 미친 리뷰 봄"이라며 "여기 별점 5점 만점짜리던데"라고 적었다.

글쓴이가 캡처한 리뷰 사진에서 리뷰 작성자는 "별 한개도 아까움. 짜디 짜고 어디 냉동 포장육 뜯어서 데워온 맛"이라며 "음식 설명서도 없고"라고 혹평했다.

그는 "혼자 사는 사람이라 배달음식 맛집을 전전했지만 이런 최악은 처음"이라며 "마지막 사진은 다 먹지도 못하고 싱크대에 버림"이라며 싱크대에 음식을 버린 사진까지 첨부했다.

이에 업주는 답변글을 올리고 "닭고기가 냉동 포장육이라니요. 매일 생닭 들어오는 전표라도 보내드려야 할까요?"라며 "육수를 물과 혼합 비율까지 적어서 보내드렸잖아요. 무슨 설명이 없다고 그러시는 거에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음식 드시기 전에 육수를 닭한마리에 전부 부으신 건가요? 그랬다면 짰을 수 있겠네요"라며 "근데 누가 그렇게 먹을까요. 그게 제 잘못인가요?"라고 반문했다.

리뷰 사진을 자세히 보면 육수가 담긴 용기 뚜껑에 '육수 1: 물 10'이라는 설명이 적혀있다.

업주는 또 "싱크대에 버린 사진은 왜 올리시는 건가요. 저 상처 받으라고 그러시는 건가요?"라며 "음식이 이상하면 매장으로 연락을 해주셔야지 굳이 저런 사진을 올리시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이런 리뷰가 요즘 뉴스에 나오는 고객들의 갑질인가봐요"라며 씁쓸해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당 글에 댓글을 달고 "자기 귀찮아서 (설명) 안 읽고 맘대로 해먹고 나서 짜다고 리뷰 달았을 듯" "맛이 없거나 불만이 있으면 (업주에게) 말을 하지 음식 버리는 사진 올리는 사람 이해 안 간다" "음식은 조리법 잘 보고 해야 됨"이라고 업주에게 공감을 표했다.

특히 어떤 네티즌은 "유저 상호 평가 기능 도입을 왜 안 하는지 모르겠음"이라며 소비자 평가 기능이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에 대한 업주 답변.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에 대한 업주 답변.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에 대한 업주 답변.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어플 악의적 평점 테러글에 대한 업주 답변. 온라인 커뮤니티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