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때린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불공정? 돈 아닌 의지 문제"…SNS 공방

경북도지사 vs 경기도지사…이철우, 25일 이재명 예산 부분 허와 실 반박 계획
경북도 관계자 "이재명 지사의 잘못된 예산 인식 등 바로 잡을 필요성"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간 온라인 설전이 뜨겁다.

내년 대선의 최대 쟁점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뜨거운 감자인 '재난기본소득'을 두고 양 지사가 논쟁을 벌이고 있어 이목이 쏠린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2일 자신의 재난기본소득 구상을 정면 비판한 이철우 지사를 향해 "돈이 아닌 의지의 문제"라며 공개 반박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가 예산에 여유가 있어 보편지원에 나선 것은 아니다"고 강조한 뒤 "2021년 경북도의 1인당 예산은 395만원으로 209만원인 경기도의 2배다. 지방이 가난하다고 지방정부 살림까지 가난한 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주민 1인당 10만원을 만들려면 경기도는 1인당 예산의 5%를 절감해야 하지만, 경북은 2.5%만 절감하면 된다"며 "경기도 내 31개 시·군 중 재정자립도가 낮은 포천시가 다른 시·군이 5만~10만원을 지급할 때 60만원을 지급한 것에서도 예산 아닌 의지문제임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이철우 지사는 한 신문사의 '재난지원금, 지역 쏠림 해결해야'라는 기고를 통해 "지난해 수도권의 예기치 못한 부동산 급등과 거래 증가로 경기도의 취득세는 2020년에 9조원으로 전년보다 1조6천억원 늘었다"며 "수도권은 각 지방이 애지중지 길러낸 인재들이 모여 이뤄낸 우리 국민 모두의 결실이다. 자치단체의 살림살이 차이 때문에 누구는 재난기본소득을 받고 누구는 받지 못한다면 이는 공정하지 못할 뿐 아니라 비수도권이 감내해야 할 허탈감이 커지고 국민 통합에도 저해된다"고 지적했다.

이철우 지사는 25일 SNS를 통해 이재명 지사가 밝힌 예산 부분의 허와 실을 조목조목 반박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재난소득 논쟁에서 보여준 이재명 지사의 중앙과 지방정부를 가르는 듯한 이분법적 사고에 대해 따져 물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SOC, 복지비 등 지방 재정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단순히 인구 대비 예산을 나눠 비교하는 이재명 지사의 잘못된 예산 인식 등을 바로 잡을 필요성이 있다"며 "조만간 경북도나 도지사 차원의 입장 표명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