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부터 확진자 증가할 듯…거리두기 조정안 이르면 26일 발표"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에 대한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에 대한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이르면 26일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수칙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방역수칙 조정 일정 관련 질의에 "금요일(26일) 또는 토요일(27일) 정도 생각 중인데 내일(24일) 정례브리핑 때 이 부분을 정리해 일정을 정확히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거리두기는 오는 28일 종료된다.

현재 직계가족 모임을 제외한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이번 발표에서 조정될지 주목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선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했으나 다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손 반장은 "오늘까지는 주말 검사 감소량으로 인한 확진자 감소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본다"면서 "내일부터는 환자가 증가할 것 같고, 글피(26일)까지 증가 추이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