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담뱃값 인상' 여론악화에 정세균 "정부는 전혀 고려한 적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담배, 술 가격을 인상한다는 계획이 언론에 보도된 뒤 논란이 일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진화에 나섰다.

정 총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정부가 담뱃값을 8천원 수준으로 인상하고 술에 대해서도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사실이 아니다"며 "담배가격 인상 및 술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에 대해 현재 정부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으며 추진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적었다.

그는 "담배와 술은 많은 국민들께서 소비하고 계시는 품목으로 가격문제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다"고 했다.

정 총리는 "복지부의 공식적 답변이 있었음에도 보도가 지속적으로확산되어 국민 여러분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에 대해 다시 한번 정부의 공식 입장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전날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2021∼2030년)을 발표했다. 여기엔 1갑당 4500원 수준인 담뱃값을 향후 10년 안에 7달러(약 7738원) 수준으로까지 인상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2018년 기준 36.7%에 이르는 성인 남성의 흡연율을 2030년까지 25%로 낮추는 것이 목표라면서다.

그러나 정부의 이런한 계획이 반발을 일으키자 이스란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아직 담뱃값 인상 폭과 시기를 구체적으로 정한 건 아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