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세금 더 걷고 싶다 말하라"…술·담배 가격 인상 반대 청원 등장

정부가 담뱃값을 인상 계획을 발표하자 청와대에 인상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 경고그림이 그려진 담뱃갑을 들어 보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담뱃값을 인상 계획을 발표하자 청와대에 인상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 경고그림이 그려진 담뱃갑을 들어 보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정부가 담뱃값을 인상 계획을 발표하자 청와대에 인상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글 동의 댓글에는 담뱃값 인상이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뒤엎는 행위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지난 27일 국민청원에 "담배가격 술가격 인상 반대합니다"는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자는 게시글에 "비흡연자도 존재하고 흡연자도 존재한다"라며 "국민건강 핑계로 가격인상 한다는게 말이냐"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이어 "국민건강을 위할거면 술도 담배도 팔지 마라"고 말했다.

작성자는 "차라리 솔직하게 세금 더 걷고 싶다고 하십시오"라며 "국민건강 같은 핑계 대지말고"라며 정부를 지적했다.

해당 청원글은 동시에 1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며 관리자의 검토 단계로 넘어갔다.

게시글에 동의를 한 이들 가운데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공약을 언급한 이들도 나왔다.

이 게시글에 대해 "대통령의 공약이 담배값인상은 서민경제의 대단한 횡포라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후보 시절 내세웠던 공약을 뒤엎었다는 비판의 댓글이 달렸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출간된 자서전 '대한민국이 묻는다-완전히 새로운 나라, 문재인이 답하다'에서 "담뱃값을 한꺼번에 인상한 건 서민경제로 보면 있을 수 없는 횡표"라며 "담뱃값은 물론 서민들에게 부담 주는 간접세는 내리고 직접세는 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동의자는 "지난 정부때 담배가격 올린다고 욕하시던분 아니셨냐"고 지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27일 10년간 담뱃값을 8천원대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