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낙연 측근 변사 사건, 인권침해 여부 조사하라"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의 변사 사건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강압 수사 등 인권침해가 있었는지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 "이 대표 비서실 직원의 변사 사건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인권보호 수사규칙 위반 등 인권침해 여부를 철저히 진상조사해 보고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측근인 이모씨는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으로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씨는 전날 오후 9시 15분쯤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변호인 참여하에 지난 2일 오후 6시 30분쯤까지 조사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종적을 감췄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