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도 입는 한복, 우리도"…예천 대창중학교 이색 교복 '눈길'

학생들, "한복 교복 디자인 이쁘고 편해요"

한복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 경북 예천군 대창중학교 학생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한복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 경북 예천군 대창중학교 학생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경북 예천군 대창중학교 학생들이 한복으로 제작된 교복을 입고 등교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복 교복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교육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추진하는 시범사업이다.

문체부 등은 올해 시범사업에 응모한 11개 시·도 50개 학교 중 22개 학교를 선정했다. 이후 학교 등과 논의를 거쳐 대구 경일여고, 경북 예천 대창중·상주 함창고, 경남 합천 야로고, 강원 횡성 민족사관고 등 16개 학교 학생 2천308명에게 한복 교복을 보급하기로 확정했다.

지난 16일부터 학생들이 착용하고 있는 한복 교복은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 인기가 높다. 교복용 기능성 원단을 사용해 땀 흡수와 통풍이 잘 된다. 학생들이 편하게 입을 수 있음 물론 학부모들의 관리도 쉽기 때문이다.

또 학생들이 교복을 직접 보고 선택하도록 해 친숙도를 높였다. 학생들은 한복 교복을 직접 입어 보고 디자인 후보군을 선택했고, 이후 실물 교복을 전시하고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 및 투표 등의 조사를 거쳤다.

대창중 1학년 권민준 군은 "처음 한복 교복을 입고 등교했을 때는 시선도 주목되고 다소 어색했지만 지금은 편하고 좋다. 다른 학교와 차별된 교복이라 눈에 잘 띄는 만큼 밖에서도 행동을 조심하게 됐다"고 했다.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한복을 입은 세계적인 K팝스타들의 모습이 자주 노출되면서 한복 교복은 학생들 사이에 더욱 주목을 끈다. 예천지역 모 고등학교 학생은 "몇 년 전이었으면 촌스럽다고 느꼈을 수도 있지만 요즘은 학생들 사이에 인기 높은 아이돌들이 개량된 한복을 자주 입고 나온 덕분에 한복 교복이 오히려 멋스럽게 느껴진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