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靑, 몸수색 관련 어떤 입장 표명도 직접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대통령경호처 직원이 자신의 몸을 수색한 일과 관련, "지금까지 청와대는 내게 그 일에 대한 어떤 입장 표명도 직접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내가 환담장 가려다 수색당한 일과 그 이후의 청와대 태도에 대해서는 내가 당사자니까 더 말은 안하겠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평소에도 협치를 강조하고 어제 시정연설에서도 협치를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다만 행보는 협치와 점점 더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100일 전 대통령에게 한 열 가지 질문에 대한 답도 받지 못했고 이틀 전 다시 준 열 가지 질문에 답하겠다는 얘기도 못 들었다"며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는 청와대나 민주당이 하는 일에 그저 따르는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는 협치를 할 생각이 많은 데 야당이 협치를 안 해주고 있다는 프로파간다(정치적인 선전)를 하는 것으로 여길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날 청와대 경호처가 문 대통령과 예정된 환담장에 들어가려는 주 원내대표의 신원 확인·수색을 시도한 게 발단이 됐다. 주 원내대표는 강하게 항의하며 사전간담회에 불참했고, 야당은 시정연설에 고성과 함께 야유를 보냈다. 여당에서는 이에 "그만해!"라고 되받아치기도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청와대 경호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신원확인을 요구했고, 신분을 밝혔음에도 신분증과 출입증 등을 요구했는가 하면 '휴대전화기밖에 안 들고 있다'는데도 신체 수색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청와대 경호처는 이에 대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한해 검색을 면제하는 경호업무지침에 따라 면제 대상이 아닌 주호영 원내대표의 검색을 하게 됐다. 다만,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해명했다. 또 "이런 지침은 이전 정부 시절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