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이근 대위 향해 추가 폭로 "성폭력 전과자"

사진.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이근 대위 사진.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이근 대위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가 이근 대위의 과거 '성폭력 전과' 의혹을 추가 폭로했다.

김용호는 12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요? UN 직원이 확실하다고 언론과 인터뷰도 했다면서요?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는 줄 알고 또 이렇게 성급하게 승부를 걸까요?"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김용호는 "지금부터 하나씩 증거를 공개하겠다"며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이다"며 ""상고기각결정이 났으니 이니 이근은 전과자다. 이 사건도 한번 해명해보라. 저에게 제보한 피해자가 한 두 명인 것 같냐"라고 폭로하며 법원 기록을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김용호 유튜브 커뮤니티 사진. 김용호 유튜브 커뮤니티

앞서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단독 보도로 '가짜 총각 이근 대위 만난 여성의 제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이근 대위는 UN 경력이 없다. 실제로 UN에서 근무했다면 이렇게 자랑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자기 경력에 'UN근무를 안 써놨을까. 프로필에 없는 UN 경력을 여자에게 왜 소개하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여자분이) 이근 대위로부터 명함을 받았는데 'UN 외교관'이라고 적혀있었다더라"면서 "당연히 거짓말이다. 이것도 극비냐. 불리하면 극비라고 한다"고 이근 대위를 저격한 바 있다.

이에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UN 여권이 담긴 사진과 자신의 인적상황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근대위 #이근 #KENRHEE #ROKSEAL #UDTSEAL #UDT'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김용호의 주장에 대한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