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포항서 확진자 3명 추가…누적 100명

이강덕 포항시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특별 방역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특별 방역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

30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00명이 됐다.

포항 98번 확진자는 북구 거주 80대로 죽도동 원륭사 포교원에서 신도 활동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포교원과 죽도동 어르신 모임을 병행했던 79번을 제외하고도 포교원 관련 확진자(기존 88번·89번·94번 확진자 포함)만 4명으로 늘어났다.

포항시는 해당 포교원과 죽도동 어르신 모임 관련 140여 명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시행 중이며, 포교원 등에 방문했던 시민들의 자발적인 코로나19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또 이날 남구에 거주하는 30대와 5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95번 확진자(북구 40대)의 접촉자다. 포항시는 이들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