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분신들이 김정은에 칭송…文의 침묵 길어진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측 피격에 사망한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접 공식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검 앞에 여섯시간이나 몰려 있을 때 청와대는 움직이지 않았다"며 "북한 함정 격파를 지시하거나, '북측에 조속한 구조와 신병인도를 요청하라'고 나설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국민을 통합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책무다. 대통령은 침묵하고, 대통령의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며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방화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 김정은을 '계몽군주'라고 칭송하면서, 독재자의 친구, 폭정의 방관자로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가.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쟁에 대비하고, 전쟁이 나면 군 최고 지휘관이 되어야 할 사람이 대통령"이라며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처참히 살해한 현장을 지켜보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 한마디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십시오. 문재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북한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십시오"라며 "북한 땅 아니면 바다에 있을 '미귀환' 우리 국민 이 땅으로 데려 오십시오"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앞에서 해수부 소속 직원이 북측 공격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의 사과와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요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