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구시니어클럽, 복지부 평가 ‘최우수’

노인 일자리·사회활동지원사업 A등급
복지부 장관상·인센티브 2천만원 받아

UP사이클일터에서 어르신들이 봉제작업을 하고있다. UP사이클일터에서 어르신들이 봉제작업을 하고있다.

 

대구 서구청(구청장 류한국)은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인 서구시니어클럽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19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고 15일 밝혔다.

서구 시니어클럽은 전국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과 인센티브 2천만원을 받게 되었다. 이번 평가는 '2019년 재정지원 노인일자리 사업 수행기관 1,268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추진실적(물량) 및 지표 달성도와 신규일자리 발굴, 사업개선 노력 등을 심사하여, 수행기관의 노인일자리 사업추진기반 조성 및 노인일자리 질 제고를 위해 실시됐다.

서구의 노인일자리사업은 17개 동 행정복지센터와 서구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등 5개의 민간 수행기관을 통해 추진하고 있으며, ▶스쿨존교통지원 ▶시니어택배 ▶행복떡방 ▶UP사이클일터 등 47개 사업 3,330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류한국 서구청장은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써 좋은 평가를 받은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구와 수행기관, 수요처간의 긴밀한 연계와 협업을 이루어 지역의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노인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활발한 사회참여로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