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도 주한미군 세균전부대 운영?

대구경북 시민단체 진상 조사 촉구…"대구·왜관서 운영될 것이란 의혹 제기"
"맹독성 물질 시도민 안전 위협"

13일 대구 남구 캠프워크 후문에서 대구경북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의 세균전부대 운영에 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3일 대구 남구 캠프워크 후문에서 대구경북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의 세균전부대 운영에 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경북진보연대과 진보당 대구시당 등 4개 시민사회단체는 13일 대구 남구 미군기지 캠프워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이 운영하는 세균전부대가 대구와 경북 칠곡 왜관읍에서도 운영될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2013년부터 서울과 부산 미군기지 등에서 생화학무기 방어 프로그램인 '주피터(JUPITER) 프로젝트'를 운영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이 프로젝트 이름을 '센토(CENTAUR) 체계'로 바꿔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5월 주한미군이 부산뿐 아니라 전국에 센토 체계 관련 운영 인력을 배치하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센토 체계 지휘소를 위탁 운영하는 연구소가 지난 3월 대구와 경북 왜관 등에서 근무할 인력을 모집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이들 단체는 "주한미군은 생화학무기 방어 프로그램인 센토 체계에서 보툴리눔톡소이드, 포도상구균톡소이드 등 맹독성 물질을 실험에 사용하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이 대구와 왜관까지 확대되면 대구경북 시도민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백현국 대구경북진보연대 상임대표는 "30여 년 전 베트남전쟁에 참여했던 이들이 고엽제 후유증으로 아직도 고생하고 있다"며 "미국은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생화학실험의 실체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황순규 진보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이라도 나오면 지역사회의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주한미군이 다루고 있는 독성물질은 확인할 방법조차 없다"며 "대구시와 남구청, 정부와 시민들이 나서서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