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연 대구지검장 첫 출근 "검찰 개혁, 시대적 사명"

조 지검장 n번방 사건 언급…"사회적 약자 아픔까지 치료해야"
절제된 검찰권 행사 강조, 범죄 피해자 등 인권 침해 최소화 강조

조재연 대구지검장. 대구지검 제공 조재연 대구지검장. 대구지검 제공

조재연(57·사법연수원 25기) 신임 대구지검장이 11일 오전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조 지검장은 취임식에서 "검찰의 개혁과 변화는 거역할 수 없는 시대적 사명이며 형사사법 시스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신임 지검장은 최근 입법예고된 검찰청법 등을 언급하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형사사법 정의의 실현'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 지검장은 "검찰 개혁은 그간 구성원들이 해온 헌신과 노력을 부정당하는 것만 같아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도 있다"며 "하지만 주권자인 국민이 우리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이제는 국민의 요구를 경청해 우리 검찰이 과감하게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n번방 사건', '경주 체육계 폭행 사건' 등 현재 대구지검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도 각별한 의지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그는 "여성,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은 장기간 고통을 겪다가 피해를 신고하고 나서도 보복을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며 "수사 과정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놓치지 않는다면 가려진 사회의 진정한 아픔까지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적절한 검찰권 행사를 통해 검찰이 국민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 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수사의 필요성이 있다면 꼭 필요한 범위 내에서 신속하게 수사하고, 수사에서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국민의 기본권 침해가 최소화되도록 절제된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며 "범죄 피해자를 비롯한 사건 관계자의 인권 역시 침해받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고, 국민의 인권 보호를 위해 개선해야 할 사항이 없는지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남 진도 출신인 조 지검장은 부산기계공고와 부산대를 졸업하고 대구지검 서부지청장, 수원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장영수(53·24기) 신임 대구고검장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업무에 돌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