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의원, 대전 지역구 물난리에도 파안대소…'죄송'

더불어민주당 황운하(왼쪽)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사기관 감찰기구의 독립성 개선방안 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왼쪽)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사기관 감찰기구의 독립성 개선방안 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지역구인 대전에서 물난리가 난 모습을 뒤로하고 웃고 있는 장면이 노출되어 비난을 사자, 31일 새벽 "전후 사정이 어찌 되었든 악의적인 보도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사려 깊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황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중호우의 수해를 입으신 주민 여러분에게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사진논란으로 걱정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사과의 말을 이어갔다.

황 의원은 경위와 관계없이 이러한 사진이 공개되면서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다"고 거듭 자세를 낮춘 뒤 "악의적인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점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 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일부에서는 대전 지역구민들의 아픔과 고통에 공감하지 못한 자신보다, 이런 사진을 공개한 언론에 대해 섭섭함을 감추치 못하는 '반쪽짜리 사과'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황 의원은 그러면서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으며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이 글에 앞서 황 의원은 해당 사진이 찍힌 과정에 대해 해명과 반박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웃어야 할 순간이 있고~, 웃어야 할 순간에 웃은 것"이라는 부분이 또 다른 시빗거리가 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해명글을 내렸다.

황 의원은 "오전에 공부모임에 참석했다가 때마침 방문한 동료의원들과의 기념 사진이었다. 사진 찍는 순간 공교롭게도 (뒤에 있던 TV에) 물난리 뉴스가 보도되었나 보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웃어야 할 순간에 웃은 것이지만 침통해야 할 TV장면과 악의적으로 연결된, 악마의 편집과 다를 바 없다"며 관련 보도에 반발했다.

황 의원은 지난 30일 검찰개혁 방안 마련을 위해 여권 의원들의 공부모임인 '처럼회'에 참석했으며, 처럼회에는 황 의원을 비롯해 같은당의 김남국, 이탄희, 김용민 의원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회원으로 함께 하고 있다.

황 의원과 김남국, 김용민, 최강욱 의원 외 민주당의 이재정, 김승원, 박주민 의원이 논란이 된 사진에 함께 있었다.

한편 최강욱 의원은 자산의 페이스북에서 황 의원이 미소짓는 사진만 남긴 채 파안대소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은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