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어, 부검 없이 유족 인계"

서울경찰청이 10일 오전 2시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과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사진) 이어 이날 오후 9시를 조금 넘겨 서울경찰청이 10일 오전 2시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과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사진) 이어 이날 오후 9시를 조금 넘겨 "타살 혐의점은 없다"며 "부검을 하지 않고 유족에 인계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캡처

10일 오후 9시를 넘겨 경찰은 이날 새벽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에 대해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시신을) 부검하지 않고 유족에 인계한다"고 밝혔다.

타살 흔적이 없다는 언급은 이날 오전 0시 1분쯤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수색당국에 의해 발견된 후 오전 2시쯤 진행된 경찰의 첫 브리핑에서도 나온 바 있다.

앞서 브리핑에서는 시신의 상태를 밝힐 수 없지만 외견상 박원순 시장 본인임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했고, 이에 따라 경찰은 변사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했다. 또한 현장감식도 새벽 중 이뤄졌다.

이어 경찰은 앞서 벌인 현장감식에서 확인한 현장 정황, 검시 결과, 유서의 존재 여부 및 내용, 유족과 서울시 관계자 등의 진술 등을 종합해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유족의 뜻도 존중해 시신에 대한 부검을 하지 않는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앞서 이날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타살 의혹에 대한 네티즌들의 추정글이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이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이런저런 추측들은 말 그대로 추측에 불과한 것으로 일단락될 전망이다.

한편, 9일 오전 10시 44분쯤 서울 종로구 가회동 소재 관사(공관)에서 나온 박원순 시장과 통화를 한 후 전화기가 꺼져 있는 것을 확인한 딸이 이날 오후 5시 17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면서, 박원순 시장의 연락 두절 소식이 국민들에게 알려졌다.

이어 경찰과 소방 등이 수색에 나선 지 약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 1분쯤 서울 북악산 기슭 숙정문 인근에서 박원순 시장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박원순 시장의 시신은 현장감식이 종료된 10일 오전 3시 30분쯤 서울대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장례는 같은 병원 장례식장에서 서울특별시장(葬, 서울특별시 기관장)이자 5일장으로 치러지고 있다. 발인은 오는 13일로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